기사제목 기업 58% "비정규직→정규직으로 전환 계획 있어"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기업 58% "비정규직→정규직으로 전환 계획 있어"

기업 91.6%는 기존 정규직과 동일 처우 제공 예정
기사입력 2017.06.26 17:1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현재 비정규직을 고용하고 있는 기업 중 58%는 정규직 전환 계획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사람인이 기업 364개를 대상으로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계획'을 조사한 결과 비정규직을 고용하고 있는 기업 143개사 가운데 58%가 '정규직 전환 계획이 있다'고 답했다.

기업별로는 중소기업 58.7%와 대기업 57.9%, 중견기업 55% 순이었다. 전환 비율을 묻는 질문에는 비정규직 전원을 전환할 계획이라는 응답이 30.1%로 가장 많았고 50%(19.3%), 10% 미만(10.8%), 10%(8.4%), 90%(7.2%), 30%(7.2%), 20%(7.2%), 80%(6%), 40%(2.4%), 70%(1.2%) 등의 순서로 답했다.

이들 기업 중 60.2%는 정규직 전환에 부담을 느끼지만 그럼에도 91.6%는 기존 정규직과 동일한 처우를 제공할 예정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정규직 전환 계획이 없다고 응답한 60개사는 업무량 유동 및 인건비 상승 부담, 신규채용 지장 등을 이유로 꼽았다.

최근 이슈인 비정규직 상한제 도입에 대해서는 57.4%가 '긍정적'이라고 답했다. 정규직 전환에 있어서 필요한 것은 '비정규직에 대한 유연한 기준 확립'이 42%를 차지했고 '정부차원의 비용지원'이 41%, '산업특성 반영한 관련 제도 확립'이 23.4%, '성과 중심의 임금 차등화 제도 마련'이 21.2% 등으로 뒤를 이었다.

정규직 전환이 신규채용에는 미치는 영향을 묻는 질문에는 53.8%가 '신규 채용이 줄어들 것'이라고 답했다. 그 외 영향을 받지 않을 것이라는 응답은 34.1%, 오히려 늘어날 것이라는 답변은 12.1% 순으로 이어졌다.

 

<저작권자ⓒ제일경제 & jekyung.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12371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