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알콜 중독 범죄자, 가상현실 치료로 재범률 낮춘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알콜 중독 범죄자, 가상현실 치료로 재범률 낮춘다

음주운전, 가정폭력, 폭력, 공무집행방해 등 알콜 관련 범죄 방지
기사입력 2017.12.19 16:1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법무부는 내년 1월부터 알콜 중독 보호관찰 대상자를 대상으로 가상현실(VR) 치료프로그램을 시작하기로 했다.

법무부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의 지원으로 이 사업을 추진하고, 관련업체 컨소시엄을 수행해 지난 11월 '알콜 중독 범죄자 가상현실(VR) 치료프로그램 사업'을 완료했다고 18일 밝혔다.

주요 내용은 ▲가상현실 기반의 알콜 중독사범 치료 콘텐츠 개발 ▲알콜 중독 사범 치료를 위한 사용자·운영자 소프트웨어 개발 ▲수강집행센터가 설치된 거점 보호관찰소 치료실 구축 등이다.

거점 보호관찰소는 서울·서울남부·의정부·인천·수원·대전·부산·대구·광주·창원 등 10개소다

가상현실 치료는 알콜 문제로 법원으로부터 보호관찰, 수강명령, 치료명령을 선고받은 대상자 중 고위험 알콜 중독 대상자 2만명중 약 5천명에게 우선 적용되며, 효과성이 입증되면 적용 대상을 확대할 계획이다.

가상현실 치료는 ▲알콜 중독 보호관찰 대상자에게 가상 음주운전 등 고위험 상황 체험 ▲알콜에 대한 거절훈련 및 구토 등 혐오치료 ▲위기상황 대처훈련 ▲금주 성공 체험 등 총 11회기로 구성해 반복 치료함으로써 금주를 유도한다.

또한, 부부싸움이나 직장 내 스트레스, 술자리에서 생길 수 있는 폭력 상황 등에서 심박 수의 변화를 확인해 대상자가 분노를 조절해 재범에 이르지 않도록 치료한다.

VR치료는 가상현실의 장점인 몰입·체험형 콘텐츠를 직접 활용해 치료함으로써 일반 알콜 중독 범죄자가 강간, 살인 등 중범죄자나 묻지마 범죄자로 전이되는 것을 방지해 국민의 안전을 확보할 것으로 기대된다.

법무부는 내년에는 마약 중독 사범 등에 대한 가상현실 콘텐츠를 추가 개발할 예정이며, 보호관찰 대상자의 재범 방지를 위해 가상현실 치료를 포함한 대상자 개별 심리치료에도 더욱 매진해 갈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제일경제 & jekyung.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91105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