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빅데이터로 교통사고 예측한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빅데이터로 교통사고 예측한다

도로교통공단, 빅데이터 기반 교통사고 위험예측 서비스 제공
기사입력 2017.12.19 16:1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도로교통공단 TBN한국교통방송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함께 '빅데이터 기반 교통사고 위험예측 서비스' 개발을 완료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교통과 환경, 안전 등의 분야에서 빅데이터를 활용하는 선도적인 성공사례(Flagship) 발굴 및 전파를 통해 사회 현안 해결을 도모하는 한국정보화진흥원의 공모사업 일환이다. TBN한국교통방송에서는 빅데이터 전문기업인 엔텔스와 고려대 등 민·관·학 혁신 거버넌스를 구축해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빅데이터 기반 교통사고 위험예측 서비스는 경찰청과 손해보험협회를 통해 수집된 ▲교통사고 자료 ▲실시간 사고 제보 ▲교통량 ▲교통시설물 ▲기상 ▲인구 ▲차량 통계 ▲교통문화지수 등 다양한 데이터를 약 6테라바이트(TB) 수집한 뒤 과학적인 분석을 통해 200여가지 유의변수를 선정했으며, 이렇게 확보된 2억여 건의 학습데이터를 딥러닝 신경망 학습에 활용했다.

공단 관계자는 "회귀모델과 심층신경망모델을 결합한 googlewide&deep 모델을 개선한 인공지능 딥러닝 시스템 활용으로 4천만여 건의 테스트 데이터를 평가해본 결과 70% 이상의 예측정확도를 나타냈다"고 말했다.

해당 서비스는 오는 22일부터 웹서비스를 통해 제공할 예정이며 내년 1월 2일부터 부산 등 6개 지역(인천·광주·부산·대구·강원·제주)의 TBN한국교통방송에 '빅데이터 교통정보 코너'를 신설해 매일 4회 라디오로 운전자에게 위험정보를 송출할 예정이다.

또 카카오내비와 같이 스마트폰 내비게이션을 통한 서비스도 협의를 진행 중이다. TBN한국교통방송에서는 지난 9월 12일 2018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평창중계소 신설과 빅데이터를 활용한 교통정보 및 각종 행사정보 제공 등을 통해 성공적인 개최를 지원할 예정이다.

최영해 과기정통부 인터넷융합정책관은 "이번 빅데이터 플래그십 시범사업으로 교통사고 발생에 따른 사후 대책마련에만 급급하던 기존 교통대책에서 벗어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한 것으로 평가할 수 있다"며 "앞으로 대국민 교통안전 토탈케어 서비스로 영역을 확대하여 선제적으로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선도 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제일경제 & jekyung.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20158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