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충주시청 복싱팀, 전국복싱대회 놀라운 성적 거둬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충주시청 복싱팀, 전국복싱대회 놀라운 성적 거둬

8명 전원 출전해 4개 메달 획득, 전국체육대회 전망 밝아
기사입력 2016.04.14 16:0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11485_117988_2246.jpg
         ▲ 충주시청 복싱팀이 지난 5~11일까지 영주 국민체육센터에서 열린 제27회 대한복싱협회장배
           전국복싱대회에서 금2, 은1, 동1 등 4개의 메달을 획득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충주시청>


충주시청 복싱팀이 지난 5~11일까지 7일간 영주시 국민체육센터에서 열린 제27회 대한복싱협회장배 전국복싱대회에서 금2, 은1, 동1 등 4개의 메달을 획득, 올해 전국체육대회의 전망을 밝게 했다.

(사)대한복싱협회가 주최한 이번 대회에는 전국의 중․고등부․대학․일반부700여명의 선수가 참가했다.

8명의 보유선수 전원을 출전시킨 충주시청 복싱팀은 부상 휴우증으로 8강에서 탈락한 오철중 선수, 아깝게 판정패를 당한 백호준, 황룡, 홍민 선수를 제외하고 4명이 모두 4강에 진출했다.

대회 5일째 최진선 선수(-69kg)는 다리부상에도 불구하고 원숙한 기량을 선보이며 대전체육회 박지민 선수를 심판전원 3대0 판정승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하태수 (-52kg) 선수는 4강에서 아쉬운 판정패(심판 2:1)를 당해 동메달을 획득하는데 그쳤다.

대회 마지막 날 정의찬 선수(+91kg)가 영주시청 김주한 선수를 맞아 압도적인 경기로 판정승을 거두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강태 선수(-64kg)는 상무 소속 선수를 이기고 결승에 진출했지만, 눈 부상을 당해 아쉽게 은메달에 머물렀다.

김성일 감독은 “충주시의 명예를 걸고 열심히 뛰어준 선수들에게 감사하다”며 “남은 기간 스피드와 경기운영 능력 등 부족한 부분을 집중 보강해 올해 전국체육대회에서도 좋은 성적을 거두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제일경제 & jekyung.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44375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